'1호' 김민경, 28년 짝사랑 구본승과 재회…낚시못하는 척 '핑크빛'
상태바
'1호' 김민경, 28년 짝사랑 구본승과 재회…낚시못하는 척 '핑크빛'
  • 튜브로드
  • 승인 2021.07.2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개그우먼 김민경이 구본승 앞에서 영락없는 소녀 팬으로 돌아갔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김민경은 박준형, 김지혜 부부와 함께 배우 구본승의 초대를 받아 바다 낚시를 하기 위해 제주도로 향했다.

앞서 28년간 짝사랑해온 구본승과 만남이 성사돼 '성덕' 타이틀을 얻은 김민경은 첫 만남 이후 3개월 만의 재회에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경은 "엄마가 식당을 운영하시는데, 손님들이 (구본승씨와) 어떻게 되는 건지 물어보시더라"면서 기분 좋은 후일담을 전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또한 김민경은 양 갈래로 묶은 머리와 양손에 한 아름 든 선물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모습으로 순수한 소녀 팬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제주도에 도착해 구본승과의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초조해하던 김민경은 만나자마자 그의 피부가 이전보다 까무잡잡해졌다고 말하는 등, 사소한 변화까지 알아채는 세심함을 자랑했다.

구본승을 위한 선물 수여식은 물론, 그가 직접 준비한 오픈카 시승까지 마치며 들뜬 기분을 만끽한 김민경은 낚싯배에 탑승해서도 계속되는 그의 친절에 감동했다. 차근차근 낚시를 알려주는 구본승의 행동에 '심쿵'한 김민경은 "남자친구에게 낚시를 배우는 듯한 느낌"이라며 행복에 겨운 심정을 고백했다.

하지만 김민경은 사실 수년간 낚시 프로그램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등 프로 낚시꾼에 버금가는 실력임에도 일부러 모르쇠로 일관해 반전을 선사했다. '최애'의 밀착 강의를 받고픈 마음에 일부러 낚시 초보인 척하는 김민경의 귀여운 팬심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구본승의 맞춤 지도에 감을 잡아 곧바로 묵직한 입질까지 받는 모습으로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김민경은 오랫동안 짝사랑해온 구본승 앞에서 순수한 소녀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등, 열렬한 팬심으로 일요일 밤 안방극장에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언제나 즐거운 웃음을 선사하는 김민경의 활약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