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식가 유튜버 히밥 "하루에 10kg까지 쪘다…몸무게 매일 달라"
상태바
대식가 유튜버 히밥 "하루에 10kg까지 쪘다…몸무게 매일 달라"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1.07.03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유튜버 히밥의 차원이 다른 먹방이 펼쳐졌다.

2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은형, 강재준 부부가 유튜버 히밥을 캠핑에 초대했다.

이은형, 강재준은 히밥이 은인이라고 했다. 두 사람의 유튜브에 히밥이 출연했는데 조회 수가 많이 나온 것이다. 이은형은 준비한 음식이 적을까 봐 걱정했다. 히밥은 혼자 소고기 3~4kg을 먹어봤다고 해 두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히밥은 준비된 음식을 보고 "이것만 먹는 것이냐. 조촐한 건 아닌데 시식 코너다"고 말했다. 이은형은 "이건 애피타이저다. 지원군이 오고 있다"고 했다.

지원군은 바로 이국주였다. 이국주는 식재료가 가득한 카트를 끌고 왔다. 이은형은 이국주가 대용량 음식을 잘하기 때문에 불렀다고 했다. 이국주의 카트에서는 통삼겹과 곱창 등이 끊임없이 나왔다. 이국주는 곱창을 자르지 않고 통채로 히밥에게 줬다. 히밥은 익숙하게 곱창 한 줄을 끊지 않고 먹었다. 히밥이 먹는 속도를 고기 구워지는 속도가 따라가지 못했다. 히밥은 "하루에 10kg까지 쪄봤다. 몸무게를 물어보면 먹는 거에 따라 달라서 말을 못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