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동란 "얼굴 반반하고 가슴 크다고 공격…400명 고소, 거의 여성"
상태바
BJ 감동란 "얼굴 반반하고 가슴 크다고 공격…400명 고소, 거의 여성"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1.07.03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J 감동란.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BJ 감동란이 최근 악플러 약 400여 명을 고소한 가운데 그중 300여 명이 여성이었다고 밝혀 논란이다.

최근 BJ 감동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런할 줄 알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BJ 감동란은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당신이 이렇게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는 게 누구 덕분 같냐", "다 여성 인권 운동한, 당신이 그리 싫어하는 페미니스트들 덕분", "진짜 천벌 받기 전에 그만두시길 바란다", "남성들 입장만 대변하던데 진짜 중립적이면 여자들 입장도 얘기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BJ 감동란을 비판했다.

이에 BJ 감동란은 "당당하게 얼굴을 까주시겠어요?"라고 답하며 "제가 전복죽 사건 때 고소한 사람이 400명 정도 되는데 300명이 여자"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얼굴 좀 반반하다는 이유로 가슴 좀 크다는 이유로 운동을 해서 몸이 좋아 보인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박해를 받아온 줄 아냐"며 "페미니스트들로부터 특히 공격을 많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BJ 감동란은 "XXX이 불씨를 지폈다지만 절 알아보지도 않고 저를 XX라고 조롱한 대부분은 여자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BJ 감동란은 부산의 한 식당에서 먹방(음식을 먹는 방송)을 진행하다가 카메라를 켜둔 상태로 잠시 자리를 비웠다. 그때 식당 종업원들은 BJ 감동란의 옷차림과 행색을 두고 성희롱을 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 사건과 관련해 해당 식당은 물론 BJ 감동란을 향해서도 악플이 쏟아졌고 결국 식당은 공식 사과를, BJ 감동란은 악플러를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