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윤여정, 브래드 피트에 "드디어 만나서 반갑다"…상상 못했던 투샷
상태바
[아카데미] 윤여정, 브래드 피트에 "드디어 만나서 반갑다"…상상 못했던 투샷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1.04.2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윤여정(74)이 할리우드 배우이자 영화 '미나리' 제작사 플랜B를 설립한 브래드 피트와 유쾌한 인사를 나눴다.

윤여정은 26일 오전(한국시간, 현지시간 25일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유니온스테이션과 돌비극장 등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자로는 할리우드 유명 배우 브래드 피트가 나섰다. 브래드 피트는 윤여정의 이름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했고, 무대에 오른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나서 반갑다"라며 "저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냐, 정말 만나뵙게 돼 영광"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브래드 피트 역시 미소를 지었다.

브래드 피트는 무대에서 조금 떨어져 박수를 치며 윤여정의 수상을 축하했고, 윤여정이 무대에서 내려오자 이를 에스코트하며 두 사람의 투샷이 잡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두달 가량 늦은 이날 개최됐디. 우리나라 배우 윤여정 한예리가 출연한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는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