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가 아니라 주무관입니다”…속 끓이는 젊은 공무원들
상태바
“아가씨가 아니라 주무관입니다”…속 끓이는 젊은 공무원들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1.04.0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원주시청 전경. (자료 사진)© 뉴스1


(원주=뉴스1) 신관호 기자 = “제발 아가씨라는 말만 좀 안하면 좋겠어요. 듣기 불편한데 공무원 신분에 어디서 말도 할 수 없고 너무 속상합니다.”(원주시 공무원 A씨)

“나이 어리다고 함부로 대하시는 분들 때문에 자괴감이 듭니다. 대우를 바라는 게 아니라 서로의 존중을 원하는 것입니다.”(원주시 공무원 B씨)

최근 강원 원주시청 민원응대 업무를 맡고 있는 공무원들이 호칭 문제로 고충을 겪으면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원주시지부(이하 원주시 공무원노조)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잇따라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원주시 공무원노조는 노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한 공무원으로부터 ‘젊은 여자 직원한테 아가씨라고 부르는 거’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접수했다.

호소문을 올린 공무원은 “연세가 있으신 민원인들 중 젊은 직원들한테 아가씨라고 부는 거 불편하게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나이가 어리다고 하대하는 경우가 있다는 얘기다.

또 “아가씨라고 부르는 사람 입장에서는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의 여자라는 의미로 가볍게 말할 수 있겠다”면서도 “그러나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유흥업소 종사자 또는 본인보다 어리다는 이유로 낮게 부르는 것 같아 기분이 썩 좋지 않다”고 호소했다.

이 호소문이 접수되면서 다른 동료 공무원들도 노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잇따라 불만의 글을 게재했다.

다른 공무원은 “그놈의 아가씨, 언니 소리 정말 듣기 싫다”고 강한 불만을 표출했으며, 또 다른 공무원은 “나보다도 언니 같은데 낮게 하대하는 느낌이 들어 자존감이 떨어질 때가 많다”고 지적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원주시지부의 공무원 호칭 알림 캠페인 포스터.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원주시지부 제공.) © 뉴스1

 

 


결국 민원대응 업무를 맡은 상당수 원주시 공무원들은 노조에 호칭을 정리할 수 있는 캠페인을 전개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원주시 공무원 노조는 7일부터 ‘공무원 호칭 알림 캠페인’을 시작했다.

‘우리는 아가씨가 아닙니다. 언니야도 아닙니다’로 시작하는 문구가 담긴 포스터를 청사 곳곳에 게시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우해승 원주시 공무원노조 비대위원장은 “민원인들이 공무원을 부를 때 적절한 호칭을 몰라 아가씨, 아저씨라고 부를 때가 있다”며 “공무원을 부르는 정식 호칭이 있는 만큼 기본적인 존중의 차원에서 ‘주무관’이라 불러주면 좋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