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유튜버 "김치는 한국 음식" 당연한 말에…中 광고사 "계약해지"
상태바
韓유튜버 "김치는 한국 음식" 당연한 말에…中 광고사 "계약해지"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1.02.0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유명 유튜버 '햄지'가 중국 광고업체로부터 계약해지를 당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 '햄지' 유튜브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한국 유명 유튜버가 김치를 한국 음식이라고 소신 발언했다가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중국 광고업체에 계약해지를 당했다. 김치를 둘러싸고 한중 양국 간 기싸움이 팽팽히 이어지는 양상이다.

1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국 유튜버 '햄지'가 최근 중국 네티즌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햄지는 최근 올린 해명글에서 "몇달 전 저는 우렁쌈밥 영상을 업로드했다. 그런데 바로 며칠 전에 중국 모 유튜버 분이 쌈을 먹는 영상을 업로드해 논란이 되고 있었나보다"고 운을 뗐다.

햄지는 자신의 영상에 한 구독자가 단 댓글 '이거 보니까 열받는다. 중국 놈들이 이젠 쌈도 지네 전통문화라고 하고 있던데'에 좋아요를 눌렀고, 이것이 중국인에 대한 모욕이라는 논란이 퍼지면서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햄지는 "여기서 중국놈들이라는 표현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웨이보에 올라온 게시물을 보면 이 말을 번역기로 번역해서 올렸더라"며 "중국분들이 오해할 만하게 번역돼 심한 욕처럼 번역이 되는 걸 알았다"고 밝혔다.

햄지는 이와 관련해 라이브 영상으로 중국 네티즌에게 사과했지만, 사과 영상에서 "쌈이나 김치는 당연히 한국 음식이고 문화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중국에서 재차 논란이 됐다.

햄지는 "중국분들이 제게 배신감을 느끼고 화가 난 이유가 오해에서 비롯된 중국인을 비하한 욕설에 동조한 것이라면 사과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에서 활동하기 위해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 햄지의 영상 계정을 운영하는 광고업체 수시안은 햄지와 계약을 해지하고 중국 포털 타오바오에서 그의 영상을 삭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시안은 공지문을 통해 "우리는 중국을 모욕하는 어떤 행동에도 단호히 반대하며 우리가 계약한 어떤 외국 블로거도 중국을 모욕하는 태도나 발언을 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 중국 네티즌은 햄지의 영상을 더 이상 보지 않겠다며 "조국에 대한 충성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댓글을 달았다. 햄지가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는 중국 네티즌도 있었다.

이에 한국 네티즌은 햄지를 응원하며 지지 댓글을 달았다. 한 구독자는 "햄지는 대표적인 한국 먹방 유튜버인데, 한국 음식에 대해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햄지는 구독자 531만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다. 논란이 됐던 우렁쌈밥 영상은 조회수 565만건을 기록했다.

Tag
#햄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