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부도 아트파크, 전시 "드러난 섬"으로 시민들과 만난다!
상태바
제부도 아트파크, 전시 "드러난 섬"으로 시민들과 만난다!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0.10.2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성시문화재단, 오는 11월 8일까지 전시 진행…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며 관람 가능해
- 김자이 작가의 "휴식의 기술", - 제부도 주민들로 구성된 저피탐사대의 "생존의 기술", 손민아 작가의 "IMAGIZE : Anamorphosis" 만나볼 수 있어

()화성시문화재단은 문화공간 섬자리와 함께 제부도 아트파크에서 지난 925일부터 시작한 전시 <드러난 섬>을 오는 118일까지 운영한다.

 

진행 중인 전시 <드러난 섬>은 김자이 작가와 제부도 주민들로 구성된 저피탐사대, 손민아 작가가 참여하여 각자의 방식으로 제부도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을 풀어내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대의 흐름이 된 요즘, 자연적 고립에 있었던 섬의 이야기를 외부의 시선과 내부의 시선으로 관람객들에게 알리고 특별한 기억을 선사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 공간은 시설 외부에서도 감상할 수 있도록 제부도 아트파크 컨테이너 6개 동의 내·외부 공간을 복합적으로 구성하였다. 김자이 작가의 <휴식의 기술>2동과 5동의 내부에서 진행되며, 제부도를 찾는 관광객에게 진정한 휴식의 방법에 대해 물음을 던지는 작품이다. 또한, 제부도 주민들로 구성된 저피탐사대의 <생존의 기술>1동에서 진행되며, 제부도 바닷길이 실제로는 주민의 생존의 기술이 집약된 길임을 보여주고 있다. 5동과 6동의 외부에 설치된 손민아 작가의 <IMAGINE:Anamorphosis>는 형형색색의 다양한 색상이 펼쳐진 설치 작품으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작품은 관람객이 작품에 숨겨진 의미를 발견하기 위해 발견이라는 능동적 행위를 하도록 유도하며, 이를 통해 작가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제부도 아트파크는 이번 전시와 함께 두 가지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이메일과 카카오채널을 통해 신청 받아 참여 작가들이 직접 제작한 딜리버리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으며, 직접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에게는 인스타그램 태그 이벤트에 참여할 시 소정의 선물을 증정한다.

 

화성시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맞춰 아트파크 건축물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기획된 것이라며 문화공간 섬자리의 기획으로 여러 작가들의 전시 작품을 제부도 아트파크에서 만나볼 수 있으니 방문객들의 많은 관람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