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들 월평균 933만원 번다…직장인의 3배
상태바
유명 유튜버들 월평균 933만원 번다…직장인의 3배
  • 튜브로드(TUBEROAD)
  • 승인 2020.10.1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9.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국세청에 수입을 신고한 유튜버 330명의 1인당 평균 한 달 수입이 약 1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국세청 신고 소득 기준 직장인 평균 월급이 306만원임을 감안하면 3배가량 많은 셈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배포한 국세청 자료 '1인 미디어 창작자의 신규 등록 현황 및 2019년 수입신고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청에 수입금액을 신고한 유튜버 총 330명의 수입금액은 184억9000만원이다. 1인당 월 평균 수입은 약 933만8000원에 달한다.

이들이 신고한 구글 광고 수익은 73억5500만원으로 총수입의 40%다. 1인당 매월 평균 광고 수익은 371만5000원이다. 구글광고 이외에 PPL, 협찬품 등 간접광고로 벌어들이는 수입은 매월 562만4000원 정도다. 이는 국세청이 지난해 9월부터 유튜버 등 신종사업에 대한 업종코드를 신설한 이래 처음 공개되는 수입 규모다.

한편 올 5월 기준 10만 이상 유튜버는 4379명인데 반해,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로 신규 등록한 개인 사업자 유튜버는 2020년 8월 기준 2387명에 불과했다.

사업자 등록을 한 유튜버 가운데 영상 편집자, 방송 스튜디오 등 인적·물적 시설을 갖춘 경우, 과세 사업자(미디어 콘텐츠 창작업)로 분류된다. 매년 2회 부가가치세를 신고하고(연매출 4800만원 미만 간이 과세자는 매년 1회) 이듬해 5월엔 종합소득세를 신고해야 한다.

인적·물적 시설이 없는 유튜버는 면세사업자로 분류돼 부가가치세 신고는 면제되며 종합소득세만 신고하면 된다.

최근 유명 연예인·유튜버들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광고비를 받고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는 이른바 '뒷광고'의 경우도 신고 대상이다. 유튜버들이 광고주에게 협찬품을 받은 경우 부가가치세법상 일반 거래 가격으로 세금 신고를 해야하며 금전을 받은 경우도 마찬가지다.

같은 해 한국소비자원 실태조사에 따르면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국내 상위 인플루언서 계정 중 광고 대가를 지급받은 사실을 밝힌 게시글은 30%에 불과했다.

박 의원은 "최근 뒷광고 논란에서도 볼 수 있듯이 유튜버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지만 확장 속도에 비해 여전히 다수 창작자가 과세 사각지대에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국제송금으로 이뤄지는 수익뿐 아니라 협찬 등에 따른 과세도 누락되지 않도록 보다 적극적인 성실신고 유도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