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700만원 수입' 인기 유튜버, 지방세 체납…수익금 압류 당해
상태바
'월 700만원 수입' 인기 유튜버, 지방세 체납…수익금 압류 당해
  • 튜브로드
  • 승인 2020.08.1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1인 미디어 창작자(크리에이터)’를 조사한 결과, 지방세를 체납한 9명을 적발해 압류하는 성과를 거뒀다.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1인 미디어 창작자(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지방세 체납 실태를 조사해 9명을 적발하고 이들이 숨겨놓은 수익금을 압류하는 성과를 거뒀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지방세 개인 체납자 16만3147명을 대상으로 주요 다중채널네트워크(MCN) 사업자 10곳에서의 활동 여부와 수익 실태를 집중 조사해 1인 크리에이터 체납자 9명을 적발하고 체납액 1억7000만원에 대해 현재와 장래 발생할 수익금을 압류 조치했다.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 확산으로 크리에이터 업계는 계속 성장하는 반면 업계 종사자에 대한 지방세 체납 여부와 숨겨진 수익금에 대한 관리가 되지 않아 그에 따른 조사가 필요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조사는 MCN사의 협조를 받아 5000명에 이르는 크리에이터 명단을 확보한 뒤 지방세 체납자 관리 명단과 일치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적발 사례를 보면 지방소득세 300만원을 체납한 크리에이터 A씨는 수익활동이나 부동산 등이 없어 체납처분이 어려운 무재산자로 관리되고 있었다.

하지만 MCN사의 크리에이터 명단과 지방세 체납자 관리명단 일치 여부를 조사하던 중 A씨가 크리에이터 활동으로 현금화할 수 있는 온라인 수익금이 있음을 적발했고, 이에 압류 조치를 취하고 나서야 자진 납부했다.

지방소득세 1800만원을 체납한 B씨는 일반적으로 광고수입이 월 700만원 이상으로 추정되며 2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소위 ‘대박 유튜버’로 밝혀져 향후 크리에이터 활동을 통해 발생할 수익채권을 선 압류 조치했다.

최원삼 도 조세정의과장은 “크리에이터의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자산 취득에 대한 세금 납부의 성실성도 높아져야 한다”며 “앞으로 경기도는 지방세 체납자의 크리에이터 활동을 통한 수익 조사 상시화 등 후속 조치를 통해 조세정의 실현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