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뮤직, 9월부터 유료화…'유튜브 프리미엄'도 1만원대로 오른다
상태바
유튜브 뮤직, 9월부터 유료화…'유튜브 프리미엄'도 1만원대로 오른다
  • 튜브로드
  • 승인 2020.08.0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뮤직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유튜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 뮤직'이 9월부터 유료화된다.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도 1만원대로 인상된다.

구글은 31일 공지를 통해 "9월2일부터 유튜브 뮤직은 한국에서 유료 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광고를 시청하면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도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었던 이용자들은 앞으로 '유튜브 프리미엄'이나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에 가입해야한다.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 가격은 기존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인 월 8690원(부가세 포함)으로 책정됐다.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은 1만450원으로 인상된다.

국내 음원 플랫폼 서비스 업계는 카카오가 운영하는 멜론과 지니(KT), 플로(SK텔레콤) 등이 경합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튜브 뮤직 국내 이용자는 100만명으로 추산된다.

유튜브는 "멤버십 회원이 아닌 경우 내달 2일부터는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 콘텐츠를 스트리밍할 수 없지만 유튜브에서는 계속해서 광고와 함께 무료로 음악 콘텐츠를 스트리밍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