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분석 웹세미나
상태바
무역협회,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분석 웹세미나
  • 튜브로드
  • 승인 2020.07.0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와 대응전략 웨비나에서 강연하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한국무역협회는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하기 위한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와 대응전략 웹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3일 열린 이번 온라인 세미나는 코로나19 이후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통상환경에 대한 우리 기업의 대응방안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글로벌 통상 이슈, 주요국 수입규제 동향, 유럽연합(EU) 통상정책의 변화와 대응전략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연사로 나선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국제 공조의 무력화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다자협력체제가 약화되는 반면 각국의 보호무역주의와 양자주의가 점차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중 갈등이 심화됨에 따라 현재와 같은 글로벌 공급사슬의 대중국 의존도도 변화할 것"이라면서 “우리 기업들은 통상 환경의 변화와 함께 도래한 디지털 경제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햐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현정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실장은 "지난 상반기 한국에 대한 주요국의 수입규제 신규조사는 지난해 동기 대비 4건 증가한 23건으로 집계됐다"면서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미국과 인도를 중심으로 수입규제조치가 크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김정균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과장은 "EU도 자국산업 경쟁력을 보호하기 위해 무역상대국에 대한 공정경쟁 요구가 강해지고 있다"며 "특히 중국을 타깃으로 한 EU의 보호무역조치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은 탄소국경조정, 디지털세 이슈 등에 대한 EU 정책을 꾸준히 모니터링 하는 한편 배터리 등 미래 산업의 자급화 정책이 우리 산업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