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넘어 포스트코로나 대비' 소부장 2.0 전략 나온다
상태바
'日 수출규제 넘어 포스트코로나 대비' 소부장 2.0 전략 나온다
  • 튜브로드
  • 승인 2020.07.0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7.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정부가 일본의 추가 수출규제에 이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시즌2 전략을 수립한다.

정부는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소재부품장비(소부장) 2.0 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소부장 2.0 전략은 일본의 추가 수출규제 조치에 선제 대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GVC) 재편 차원에서 소부장 기술자립 속도를 더 높이겠다는 취지다.

지난해 8월 소부장 경쟁력 강화대책으로 지정한 100대 핵심 품목을 338개로 3배 이상 늘리는 한편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외에 바이오, 소프트웨어 등으로 품목을 확대해 핵심관리품목을 지정하는 내용이 포함될 전망이다.

또 종전에 제시했던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다변화 전략을 보강하는 차원에서 국가 간 협력 채널을 대폭 늘리고 핵심 기술 인력 수급, 정부 연구개발(R&D) 확충 등 더욱 촘촘히 설계한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7월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인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감광액),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에 대해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하자 곧바로 소부장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7년간 7조8000억원에 달하는 정부 R&D(연구개발) 자금을 투입해 공급안정이 시급한 100대 품목을 선정하고, 이 가운데 안보상 수급 위험이 큰 20개 품목을 추려 1년 내 공급 안정화 체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자체 기술개발이 어려울 경우 글로벌 소부장 기업과 인수·합병(M&A), 해외기술 도입을 통해서라도 기술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세웠고 이를 위해 2조5000억원의 M&A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앞서 세운 이러한 전략이 '시즌1' 이었다면 이번에 내놓는 전략은 일본의 추가 보복조치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시즌2' 격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 주 국무총리 이상급 주재로 열리는 회의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홍남기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GVC 재편에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안정성 강화, 첨단산업 및 유턴기업 유치 등을 통해 우리나라를 첨단제조 클러스터로 만들기 위한 대책"이라면서 "오늘 논의를 바탕으로 세부 내용을 확정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