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유튜버 직원? 좋아!"
상태바
기업 10곳 중 7곳 "유튜버 직원? 좋아!"
  • 튜브로드
  • 승인 2020.05.28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72곳을 대상으로 ‘직원이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10곳 중 7곳 (72.3%)%이 ‘긍정적’이라고 응답했다고 27일 밝혔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회사 홍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7.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취미 생활로 리프레쉬 효과가 있어서’(45%), ‘직원의 마케팅 감각이 향상될 것 같아서’(37.5%), ‘직원의 동영상 제작 능력이 개발돼서’(24.9%) 등 순이었다.

실제로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등은 직원 유튜버를 선발해 금융 정보 외에도 생활 팁, 회사 생활 등 여러 장르의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SK이노베이션, 한화도 유명 모델이나 인플루언서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출연하는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어 회사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들 103개사는 그 이유(복수응답)로 ‘근무시간에도 신경 쓰는 등 집중도가 떨어질 것 같아서’(79.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밖에 ‘회사 내부 사정 등이 유출될 수 있어서’(38.8%), ‘사회적 이슈, 물의를 빚었을 경우 리스크가 커서’(30.1%), ‘직원의 시간, 체력이 많이 들 것 같아서’(30.1%), ‘전업으로 전향 등 장기 근속에 악영향을 줘서’(22.3%) 등을 들었다.

전체 기업 중 실제로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직원이 있는 경우는 13.2%로 집계됐다. 이들 중 65.3%는 직원의 동영상 크리에이터 활동이 홍보효과 창출 등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고 내부 정보 유출 방지 등의 가이드라인을 잘 지키면서 직원들이 유튜버 활동을 해 나간다면 직원 개인의 만족과 회사 경쟁력 강화를 동시에 잡는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