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후 산업트렌드는 '디지털 전환·비대면 유통·홈코노미'"
상태바
"코로나19 후 산업트렌드는 '디지털 전환·비대면 유통·홈코노미'"
  • 튜브로드
  • 승인 2020.05.2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 부상할 국내 3대 서비스 트렌드로 '디지털 전환', '비대면 유통', '홈코노미'가 제시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4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 변화하는 국내 서비스업 생태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비스업 국내총생산(GDP)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전기 보다 2% 감소했다.

운수(-12.6%), 도소매·음식·숙박(-6.5%), 문화(-6.2%) 등 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타격이 컸던 반면 정보통신업(5.9%)은 호조세를 보였다.

서비스업 경기는 정부의 경기부양과 보복 소비 등의 효과가 나타날 하반기부터 차차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먼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확대에 주목했다.

온라인 경제 활동이 늘어나면서 지난 1~3월 무선데이터 트래픽은 전년 동기 대비 45.6%나 증가해 역대 최고인 183만 테라바이트(TB)를 기록했다.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 원격강의가 확산하고 외부에서도 다중 동시접속이 가능하도록 하는 클라우드, 원격 솔루션, 5세대 이동통신(5G) 등 첨단 기술 수요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비대면 유통 서비스의 확대도 예상된다. 전염병 여파로 1분기 백화점(-19.4%), 대형마트(-2.9%) 판매액은 감소했지만, 인터넷, 홈쇼핑 등 무점포 판매는 전기 대비 7.6% 증가했다.

이와 함께 택배, 온-오프라인 연결(Online-to-Offline), 드라이브 스루 등의 지원 서비스도 성장이 기대된다.

집에서 여가를 보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영화와 음악 스트리밍, 게임 등의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2019년 29.8%였던 1인 가구의 비중이 2025년에 32.3%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가전 렌털, 출장 청소 등 홈케어와 여가용 콘텐츠 등 홈코노미(Home+Economy) 산업도 주요 소비 트렌드로 발전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심혜정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가 일으킨 변화는 일시적인 현상에 그치지 않고 글로벌 소비 트렌드로 정착할 것"이라며 "우수한 IT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영화·게임 등 문화 콘텐츠 기업들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충분한 만큼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서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