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할 준비됐다"던 봉준호, 새벽 5시까지 달렸다
상태바
"취할 준비됐다"던 봉준호, 새벽 5시까지 달렸다
  • 튜브로드
  • 승인 2020.02.12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탔던 날 밤, 봉준호 감독과 배우·스태프들이 새벽 5시까지 축배를 들며 흥겨운 뒤풀이를 즐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LA타임스와 NBC 등에 따르면 전날 열린 시상식이 끝난 후 봉 감독과 '기생충' 멤버들은 아카데미상 트로피를 들고 한껏 즐겼다.

봉 감독은 트로피에 이름을 새기는 거버너스볼에서 배우 르네 젤위거에게 "상이 너무 많죠. 죄송해요"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배우 최우식씨는 극중 아버지 역할을 맡았던 배우 송강호씨가 눈물을 터뜨렸을 때 가장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아카데미 공식 파티 후 '기생충' 멤버들은 자정이 지나 배급사 네온이 소호하우스에 마련한 한국 스타일 파티로 이동했다. LA타임스는 이미경 CJ 부회장이 직접 사회를 봤다고 전했다.

봉 감독은 새벽 1시 직전 파티에 도착했다. 그는 영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연출한 셀린 시아마 감독과 포옹을 나누고, 트로피를 시아마 감독 손에 쥐어줬다. 시아마 감독은 "믿을 수 없다"며 "우리 모두를 위해 당신이 만든 것"이라고 축하를 건넸다.

봉 감독이 무대에 올라 한마디하려 하자 그의 전담 통역사인 샤론 최가 통역을 위해 앞으로 나왔다. 봉 감독은 샤론을 막으며 "오늘 밤은 일하지 않아도 괜찮다. 그냥 마시자!"고 외쳤다고 한다.

이 파티에서는 참석자들을 위해 복숭아가 들어간 칵테일이 마련됐다. 복숭아는 '기생충' 극중 가정부 문광(이정은 분)이 집에서 쫓겨나게 된 원인이다.

이후 '기생충' 멤버들은 새벽 2시45분쯤 마지막 뒤풀이 장소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인 타운에 있는 한식당 소반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봉 감독은 지난달 송강호씨와 함께 이곳에 찾았던 적이 있다.

소반 주인 제니퍼 박은 이들을 위해 갈비찜과 비빔밥, 해물전 등을 준비해놨다고 말했다. 이들은 새벽 5시까지 파티를 즐겼다.

앞서 봉 감독은 시상식 당시 수상소감에서 "오늘 밤, 취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그가 얼마나 과음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