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우한 50만명 감염시키며 절정 찍을 것"
상태바
"신종 코로나 우한 50만명 감염시키며 절정 찍을 것"
  • 튜브로드
  • 승인 2020.02.1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전체 환자가 50만명이 넘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전망이 나왔다.

특히 이번 사태는 당분간 계속 확산해 2~3주 내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함께 예상됐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런던 위생·열대의학대 연구팀은 전염병 확산과정을 분석한 수학 모델링 기법을 적용해 이같이 내다봤다.

전염병 전문가인 이 대학 애덤 쿠카르스키 교수는 "현재 추세가 계속된다고 가정하면, 이달 중순~중하순이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데이터에 기초하면 감염자 비율이 5%를 넘어서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즉, 앞으로 2~3주 뒤엔 전체 우한 주민(약 1000만명)의 5%인 50만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수도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후베이성 보건당국에 따르면 우한에서는 현재까지 1만6902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다른 전문가들은 중국 내 환자 수가 실제 규모보다 훨씬 축소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스위스 바젤대 연구팀은 지난 7일 보고서에서 "중국 당국이 중증 환자에 초점을 맞추다보니 경증이나,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환자 대부분은 집계조차 안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