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단 좌천·'정권수사' 지휘부 해체…秋풍 현실로
상태바
윤석열 사단 좌천·'정권수사' 지휘부 해체…秋풍 현실로
  • 튜브로드
  • 승인 2020.01.0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비위의혹과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해 왔던 서울중앙지검장·동부지검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진 등 고위간부들이 대거 교체됐다.

이에 따라 이들 수사지휘라인에 대한 교체가 향후 예상되는 중간간부 인사와 수사팀 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법무부는 8일 대검찰청 검사급 이상 고위 간부 3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윤 총장의 측근으로 꼽히는 대검 강남일 차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이동했고, 오른팔 격인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왼팔인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전보됐다.

청와대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해 온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고검장급인 법무연수원장으로 보임됐고 과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지휘했던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이동했다.

대신 서울중앙지검장은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서울동부지검장은 고기영 부산지검장으로 채웠다.

법무부는 고검장급에는 사법연수원 23기 4명, 24기 1명 등 모두 5명, 검사장급은 26기 3명, 27기 2명 등 총 5명을 승진시켜 신규 보임했다.

다만 검사장급 공석 3석과 관련, 대전·대구·광주고검 차장 등은 고검 기능 개편 및 검사장 직급 폐지의 필요성 등을 감안해 공석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고검장급인 대검찰청 차장검사에는 구본선 의정부지검장, 대구고검장에는 오인서 서울북부지검장, 광주고검장에는 박성진 춘천지검장, 수원고검장에는 조상철 서울서부지검장이 각각 임명됐다.

검사장급인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에는 이정수 부천지청장, 반부패·강력부장에는 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 형사부장에는 김관정 고양지청장, 공공수사부장에는 배용원 수원지검 1차장검사, 인권부장에는 이수권 부산동부지청장이 보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