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정치초년병 황교안 리더십 걸림돌…보수통합 되겠느냐"
상태바
유시민 "정치초년병 황교안 리더십 걸림돌…보수통합 되겠느냐"
  • 튜브로드
  • 승인 2020.01.02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오는 4·15 총선의 주요 변수인 '보수대통합' 가능성에 대해 "황교안 리더십으로 보수통합이 될까. 정치 초년병 당대표가 걸림돌"이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2일 JTBC 신년토론에서 "통합에는 리더십과 주요 구성원들의 이해관계 조정이 필요하다"며 "이 정도를 통합하려면 명분과 카리스마가 있고 통합 대상 의원들에게 희망을 줄 리더가 있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이사장은 "정치초년병에 정치경험이 전무한 당 대표 아래서 통합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전원책 변호사 역시 황교안 리더십에 대해 박한 평가를 내렸다. 전 변호사는 "보수통합은 안된다고 본다"며 "황교안 대표는 자기가 다 내려놓는다고 하지만 결국 자기 중심으로 모이자는 것이고 그래 갖고는 안된다"고 잘라 말했다.

전 변호사는 "황 대표가 머리를 깎고 단식을 하면 그게 자기희생을 했다고 아는데, 단식한다고 죽는 사람이 있느냐. 사람들이 다 아는데 목숨을 걸었다고 하면 누가 표를 주느냐"며 "진짜 희생을 보여줘야 한다. 황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놓지 못하겠다고 하면 보수통합은 물건너 가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한편 이번 총선의 최대변수로 꼽히는 '비례자유한국당' 등 위성정당도 논쟁의 중심에 섰다.

전 변호사는 "무엇보다 '비례자유한국당'과 '비례더불어민주당'이 만들어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완전히 이상하게 만들어버리는 결과를 가져올지가 관전포인트"라고 짚었다.

그러자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정치공학적으로는 위성정당 얘기가 나오지만 저는 대세에 영향을 준다고 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각 당이 소탐하면 대실하게 된다. 작은 것에 집착하면 폭망한다"고 위성정당이 총선 승리의 주요 변수라는 일각의 전망을 일축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가 촉발한 청년들의 분노도 이날 토론에서 분명히 표출됐다.

대학생이라고 밝힌 한 방청객은 "조국 사태에서 모 여권 인사(유시민 이사장)는 '증거인멸'이 아니라 '증거보존'이라고 했는데 여당이 되니 정의감이 바뀌는 것이냐. 기성세대의 말처럼 '그놈이 그놈'인 것이냐"고 꼬집었다.

또 다른 대학생 방청객은 "민주당은 '너네 청년들은 어차피 자유한국당을 못찍는거 아니냐. 민주당을 찍을 것 아니냐'는 마음 같다. 청년 분노에 대해 민주당이 무엇을 보여주었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철희 의원은 "그 지적은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우리도 야당일 때 지독하게 발목잡은 것 인정한다. 그런데 진영 논리가 무서운 것이 이 안에서 딴소리 하기 무섭다. 딴 소리를 하면 변절자가 된다. 그래서 정치를 바꾸자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